‘팀셰프’ 김준현, 졸로키아 고추 먹고 기겁…시식 중단 사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팀셰프'/ 사진제공=JTBC

‘팀셰프’/ 사진제공=JTBC

세상에서 가장 매운 고추가 등장했다. 14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되는 JTBC ‘팀셰프’ 3회에서다. 이날 한국과 태국 셰프들은 ‘매운 맛’ 요리를 주제로 불꽃 튀는 승부를 펼친다.

인도 출신의 럭키는 직접 준비한 한국의 청양고추, 태국의 쥐똥고추, 인도의 졸로키아 고추를 시식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MC 김준현은 세계에서 가장 매운 고추로 기네스북에 오른 졸로키아 고추를 먹은 후 방송 최초로 “시식 중단”을 외치며 황급히 녹화장 밖으로 뛰쳐나갔다. ‘먹방의 신’ 김준현마저 놀라게 만든 졸로키아 고추의 위력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여자친구의 예린과 엄지, 그리고 태국의 인기 배우 깁씨(Gybzy/Wanida Termthanaporn)가 스페셜 맛 평가단으로 참여했다. 깁씨는 “일반적인 사람은 못 먹을 정도의 매운 맛을 즐긴다”라며 대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고, 예린 역시 “매운 음식을 잘 먹고 좋아한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쳐 이들이 보여줄 시식평에 기대감을 더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