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다이빙 못해”…’1박 2일’ 6멤버, 게임→사투 ‘승부욕 폭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1박2일'/ 사진제공=KBS

‘1박2일’/ 사진제공=KBS

KBS2 ‘해피선데-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의 여섯 멤버들이 ‘2018 육해공 올림픽’에서 단 하나의 미션을 앞두고 고강도 다단계 게임을 펼친다.

오는 15일 오후 방송되는 ‘1박 2일’은 ‘2018 육해공 올림픽’ 마지막 편이 공개된다. 앞서 ‘1박 2일’ 멤버들은 땅, 물, 하늘 미션에 도전했다. 스피드광이 되는 땅 미션과 단단한 강철 심장을 증명하는 물 미션 등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는 한계 초월 미션이 멤버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고, 시청자들은 박장대소 했다.

이번주 단 하나 남은 하늘 미션 ‘스카이다이빙’을 앞둔 상황. 이에 멤버들이 연맹 맺기에 이어 고단수 꼼수와 몸 사리지 않은 승부욕을 폭발시키며 박빙의 대결을 벌였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이에 스카이다이빙만은 꼭 피하고 말겠다는 일념 아래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고 멤버들의 불타는 열정과 패기가 촬영장을 그 어느 때보다 뜨겁게 달궜다는 후문이다.

특히 ‘얍쓰’ 김준호는 “오늘 하루에 1년치 운동을 다했어”라는 말과 함께 바닥에 드러눕더니 게임 내내 상대방에게 말을 걸며 방해 공작을 하는 등 고단수 꼼수 스킬을 총동원해 보는 이들의 폭소케 했다. 또한 정준영은 “목숨 걸었습니다”라는 말과 함께 물러섬 없는 모습을 드러냈고 데프콘은 육중한 몸통 박치기로 ‘트럼플린의 무법자’로 변신하는 등 스릴 넘치는 게임이 펼쳐졌다.

이와 함께 발바닥 씨름을 펼치고 꿀렁거리는 트럼플린 위에서 소쿠리로 풍선을 받는 등 다단계 게임에 돌입한 멤버들의 분투가 담긴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특히 멤버들의 게임은 순식간에 사투로 돌변했다고 전해져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