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바타→멋바타…’전참시’ 이영자 스타일링…매니저 ‘패션 피플’ 됐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참시' 이영자/ 사진제공=MBC

‘전참시’ 이영자/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이영자가 광고 촬영을 앞둔 매니저를 위해 손수 스타일링에 나섰다.

오늘(14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12회에서는 이영자의 스타일링으로 패션 피플이 된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영자가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매니저를 보며 웃고 있다. 이는 이영자가 생애 첫 광고 촬영을 하는 매니저를 위해 직접 옷을 골라주고 있는 모습. 평소에도 종종 매니저에게 선물을 하는 등 살뜰히 챙기는 그녀가 이번에도 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영자는 옷가게를 둘러보며 센스 있는 눈썰미로 옷을 골랐고, 매니저는 지드래곤이 입었던 재킷까지 섭렵하며 점점 패션 피플이 되어갔다. 이영자는 옷을 갈아입은 매니저를 보며 “어우~ 옷빨(?)은 있다. 연예인 필이야”라며 매우 만족스러워했고, 덕분에 매니저는 ‘먹바타’에 이어 ‘멋바타’라는 별명까지 얻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이영자는 옷을 고르는 것뿐만 아니라 섬세한 손길로 매니저의 바지 밑단을 접어주며 옷매무새를 잡아줬고, 말끔한 그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며 뿌듯해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영자의 센스 있는 스타일링으로 ‘멋바타’로 다시 태어난 매니저의 모습은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