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멋대로’ 앤디, “나는 내 노래만 나오면 민망하다” 추억의 ‘하트 춤’ 소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사진제공= MBN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사진제공= MBN

가수 앤디가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에서 자신의 시그니처 춤인 하트춤을 선보인다.

1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에서는 류수영이 계획한 ‘남자의 여행’을 주제로 멤버들이 인천 영흥도로 떠난다. 

이날 방송에서 앤디는 류수영에게 신화 한정판 라이브 LP 판을 선물받는다. 멤버들은 LP 판과 함께 수록된 신화의 화보집을 보다가 앤디의 사진을 발견한 후 “몇 살 때야? 지금이랑 너무 다르다”며 놀라워했다. 

또한 류수영은 노래를 한 곡 들어보자며 앤디에게 직접 선곡을 요청했다. 그는 신화의 수록곡인 ‘Once In A Lifetime’을 틀었고 콘서트 당시 관객의 환호 소리가 음악과 함께 퍼져 나왔다. 

이에 김창옥은 “관객의 환호 소리는 또 다른 음악이다”라며 명언을 남겼다. 이어 멤버들은 다 함께 곡에 맞춰 춤을 추기 시작했고 이승철은 음악에 맞춰 힙한 춤과 함께 영어 랩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앤디는 안절부절하며 “나는 내 노래만 나오면 민망하다”며 부끄러움에 얼굴이 빨갛게 달아올랐다고. 이어 그가 “하트춤을 5년 동안 했다”며 추억의 하트춤을 소환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