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클럽’ B.A.P 힘찬, “시크릿과 활동시기 겹쳐 식비만 3천만 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미식클럽'/사진제공=MBN

MBN ‘미식클럽’/사진제공=MBN

MBN ‘미식클럽’에 첫 게스트로 나선 그룹 B.A.P의 힘찬이 아이돌 식비를 공개한다.

13일 방송되는 ‘미식클럽’은 트렌디한 맛집과 전통적인 노포집이 공존하는 신사동 맛집 탐방에 나선다.

이날 힘찬은 “활동 초반에는 활동량도 많고 춤도 격렬하게 추다 보니 많이 먹었다. 그때 같은 소속사 그룹 시크릿과 활동 시기가 겹쳤다. 두 팀이 두 달 동안 무려 3천만 원의 식비를 썼다고 하더라”라고 ‘아이돌 리얼 식비’ 공개에 나섰다.

또한 김태우는 “god로 활동하던 초반 회사에서는 식비 제한이 있어서 JYP와 계약할 때는 식비와 관련된 조항을 하나 추가했다. 그걸 박진영이 받아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럼에도 사장님이 숙소로 전화를 해서 ‘적당히 좀 먹어라’라고 다그친 적이 있다. 그래서 준형이 형이 ‘계약서 조항에 포함된 내용이다’라고 말하자 사장님이 ‘그래도 6개월에 2억 원을 먹는 건 너무 하잖아’라고 해서 우리도 깜짝 놀라며 수긍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태우는 “맨 처음 회사에서의 식비 제한으로 멤버들 사이에 약간 보복심리가 있었다. 그런데 그 걸 회사를 옮기고 JYP에 했다”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