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물질無”…미스터리에 휴머니즘 더한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재원(왼쪽부터), 남상민, 한은정, 박경렬 감독, 양진성, 이시아, 조현재가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김재원(왼쪽부터), 남상미, 한은정, 양진성, 이시아, 조현재가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SBS 주말특별기획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이하 ‘그녀말’)은 전작 ‘시크릿 마더’에 이은 또 하나의 미스터리 스릴러다. 하지만 주연배우들은 이번 작품이 주말극만의 인간미가 녹아있는 드라마라고 자신했다. 기억을 잃어버린 여주인공과 그를 돕는 남주인공의 달콤살벌한 멜로도 ‘그녀말’만의 색다른 재미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그녀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남상미, 김재원, 조현재, 한은정, 양진성, 이시아가 참석했다. ‘그녀말’은 피치 못할 사정으로 성형수술을 감행한 여자가 수술 후유증으로 잃어버린 기억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 친남매인 박경렬 감독과 박언희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지은한 역의 주인공 남상미는 1년 6개월 만에 브라운관으로 돌아왔다. 전작 KBS ‘김과장’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터라 기대감이 높아진 상태. 하지만 남상미는 담담했다. “하나의 작품, 하나의 일기, 하나의 앨범 속에서 내가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될 지를 생각하며 이 작품을 선택했다. 제가 받았던 좋은 에너지를 보시는 분들도 느꼈으면 좋겠다. 공감하면서 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배우김재원이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이하 '그녀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배우 김재원이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김재원의 SBS 드라마 출연은 15년 만이다. 그가 맡은 한강우 역은 따뜻한 미소를 지닌 훈남 성형외과 의사. 사랑에 대해 부정적 태도를 갖고 있지만 지은한을 만난 뒤 닫혔던 마음을 연다. 김재원은 “살인미소라는 별명이 생긴 이후에 많은 분들이 제게 악역을 요청했다. 그래서 악역을 몇 번 했는데 속에 악한 마음을 갖고 있으니 몸이 아프더라. 한강우는 제 본 모습과 가장 비슷한 천사 같은 캐릭터다. 이 역할이 나를 살리겠다고 생각해서 흔쾌히 수락했다”고 밝혔다.

조현재는 이번 드라마로 3년여 만에 안방극장 컴백을 알렸다. 결혼 후 첫 작품이기도 하다. 그는 유망한 앵커 강찬기 역을 맡았다. 냉철한 지성과 따뜻한 인성을 갖춘 완벽한 남자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 누구도 짐작할 수 없는 섬뜩함을 마음속에 품고 있는 이중적인 인물이다. 그는 캐릭터를 준비를 위해 실제 앵커를 찾아갔다고 밝혔다. “감독님이 소개해주신 김태우 부국장님을 찾아가 교습을 받았다. 녹음을 해서 가지고 다니면서 검사 받았다”고 밝혔다. 다양한 캐릭터로 대중들에게 찾아가고 싶다는 연기 욕심도 드러냈다. 그는 “20~30대 초반에는 성인군자같은 역할을 많이 했다. 앞으로는 좀 더 각인될 수 있는 캐릭터를 하고 싶다. 그동안 반전 있는 역할을 기다려왔다”며 이번 작품 속 캐릭터가 자신의 생각에 부합했다고 전했다.

배우 조현재가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이하 '그녀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배우 조현재가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제작발표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또 한 명의 악역인 한은정은 극의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한은정은 올초 SBS 드라마 ‘리턴’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민자영 회장의 집사이자 강찬기 아내 자리를 노리는 야심가 정수진 역을 맡았다. 그는 “시놉시스를 처음 봤을 때 구성이나 설정이 독특해서 재밌다고 생각했다. 제가 맡은 정수진은 고도의 스킬로 다른 캐릭터들을 압박하는 여자다. 미묘한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그녀말’의 전작인 ‘시크릿 마더’는 기대와 달리 한 자릿수 시청률을 보였다. ‘그녀말’의 역할이 그 만큼 중요하지만 남상미는 시청률을 크게 욕심 부리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목표는 15%로 잡았다. 그는 “15%가 넘는다면 서른 분 정도를 극 중 강창기 집 세트로 초대하고 싶다. 또한 세종시에서도 촬영하고 있는데 소수 인원을 모셔서 현장을 공개하고 싶다”며 “아직 제작진과 얘기된 건 아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남상미가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이하 '그녀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배우 남상미가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제작발표회에서 손하트로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남상미와 김재원은 ‘그녀말’만의 매력 포인트를 밝혔다. 남상미는 “장르가 미스터리 멜로이긴 하지만 주말극만이 갖고 있는 인간 냄새 나는 매력이 분명 있다. 인간미가 있고 정을 줄 수 있는 드라마다. 그래서 보는 분들도 편하고 쉽게 드라마에 다가올 수 있다”고 말했다. 김재원은 “발암물질이 전혀 없고 힐링할 수 있는 드라마”라고 표현했다. 이어 “미스터리라도 진입은 굉장히 쉽다. 그렇지만 나가는 길은 쉽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그녀말’은 오는 14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40부작.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