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조선족”…최희서, 신동엽·정상훈 주연 ‘빅포레스트’ 출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최희서/ 사진제공=씨앤코이앤에스

배우 최희서/ 사진제공=씨앤코이앤에스

배우 최희서가 tvN 금요드라마 ‘빅포레스트’ 출연을 확정했다.

‘빅포레스트’는 신원호 감독과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공동 연출한 박수환 감독의 신작이다. 드라마와 시트콤의 매력을 동시에 담은, 기존 드라마와는 차별화되는 시리즈물로 신동엽과 정상훈이 주연을 맡았다.

최희서는 극 중 조선족 임청아 역을 맡아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인다. 웬만한 남자보다 대범하고 자기 주관이 뚜렷한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로, 정상훈과 러브라인을 형성할 예정.

지난 6월 종영한 OCN ‘미스트리스’로 드라마 첫 주연 신고식을 마쳤다. 섬세하고도 깊은 감정연기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며 큰 호평을 받았다.

최희서는 작품마다 대본노트를 직접 만들어 분석하는가 하면, 역할에 녹아들기 위해 촬영 전부터 해당 인물을 만나 소통하는 등 남다른 노력을 기울인다. 이번에도 직접 조선족을 만나 말투부터 행동 하나하나 꼼꼼하게 배웠다는 후문이다.

‘빅포레스트’는 9월 초 첫 방송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