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내식당’ 이상민, 룰라 시절부터 꿈꿔온 기업 방문…’설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프로그램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사진제공=MBC

MBC 새 프로그램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사진제공=MBC

MBC 새 프로그램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이하 ‘구내식당’)에서 이상민이 꿈의 기업에 입성한다.

오는 19일 처음 방송되는 ‘구내식당’에서는 이상민이 대한민국 최고의 기업 중 한 곳에 입성한다. 이상민은 90년대 룰라 시절부터 보아왔던 그곳에 방문한다는 것만으로도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회사 건물 지하부터 꼭대기까지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많은 직원들과 만난 이상민은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며 ‘소통왕’으로 거듭났다. 

또한 그는 직장생활의 꽃이라고 불리는 점심시간, 호기심 잔뜩 어린 마음으로 구내식당을 찾았다. 하지만 그곳에서 예상치 못한 돌발 상황에 처해 당혹감을 드러낸다고.

이어 그런 이상민을 안타깝게 여긴 천사 같은 직원이 나타나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구체적인 내용은  오는 19일 오후 11시 10분 ‘구내식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