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말’ 남상미 “짧지만 액션 연기 보여줄 수 있어 좋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사진제공=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사진제공=SBS

배우 남상미가 SBS 새 주말특별기획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이하 ‘그녀말’)를 통해 액션 연기 욕구를 해소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그녀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남상미, 김재원, 조현재, 한은정, 양진성, 이시아가 참석했다.

남상미는 “액션 연기를 너무 하고 싶었다. 잠깐이지만 액션을 하게 돼서 그 욕구가 조금 해소됐다”고 말했다.

이어 성형수술 후 붕대를 감고 있는 설정에 대해 고충을 토로했다. “하루종일 붕대를 하고 있는데 그것도 아프더라. 촬영하고 나면 테이프가 얼굴에 달라붙어 그걸 떼는 게 너무 아프다”고 말했다.

‘그녀말’은 피치 못할 사정으로 성형수술을 감행한 여자가 수술 후유증으로 잃어버린 기억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 오는 14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