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영화, 칸 필름마켓서 1000만달러 수출…역대 최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독전' 글로벌 포스터/사진제공=NEW, 용필름

영화 ‘독전’ 글로벌 포스터/사진제공=NEW, 용필름

한국영화가 지난 5월 열린 제71회 칸국제영화제 필름마켓에서 역대 최고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

13일 영화진흥위원회 집계에 따르면 한국영화는 올해 칸 필름마켓에서 계약건수 총 292건, 수출액 1031만3700달러(한화 약116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올해 수출액은 703만4900달러를 기록했던 지난해보다 47% 이상 상승했다. 이는 역대 최고치다.

올해 칸 필름마켓에 참가한 한국업체는 CJ ENM을 비롯한 총 8개사다. 이번 한국영화의 수출 실적은 현지 마켓에 구매자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체감됐음에도 이뤄낸 성과라 더 큰 의미가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국제교류전략팀 박신영 주임은 “국내에서 개봉해 큰 흥행성적을 거둔 ‘독전’을 비롯해 미개봉작인 ‘공작’ ‘마약왕’ ‘물괴’ ‘허스토리’ 등이 현지 프로모션만으로도 해외 바이어들을 만족시키면서 선판매됐다”고 전했다.

넷플릭스 등 글로벌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을 통한 전 세계 판권 판매가 지속적으로 이뤄졌고, 아시아 지역 판매가 꾸준히 증가한 점이 전체 수출액 상승에 기여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