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박민영, 박서준 사연 알고 ‘숨죽인 눈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사진제공=tvN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사진제공=tvN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박민영의 숨죽인 눈물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지난 12일 방송된 12회에서는 영준(박서준)이 유괴사건의 모든 기억을 가지고 있지만 가족을 위해 스스로 기억을 잃은 척했다는 아픈 사연이 드러났다. 이를 문 밖에서 들은 미소(박민영)는 그 자리에 멈춰서서 하염없이 울었다.

미소는 어린 시절에 자신을 구해준 오빠를 만나기를 내내 고대했다. 최근 그 오빠가 영준이라는 사실이 밝혀졌고, 연인이 된 두 사람의 마음은 더욱 깊어졌다. 하지만 미소는 영준이 기억을 잃어버린 척 하는 이유는 알지 못했다. 트라우마때문이라고 생각했지만, 유괴 사건 때문에 부모님과 형이 각자 힘들어하는 것을 알게된 영준이 조용히 모든 것을 혼자 봉인했던 것. 열린 문 틈 사이로 영준이 부모님과 이야기하는 것을 들은 미소는 숨죽여 눈물을 흘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린 아이처럼 우는 영준의 모습과 미소의 눈물이 교차되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또한 미소는 일부러 더욱 밝은 표정과 말투로 영준에게 다가갔다. 박민영의 섬세한 열연이 깊은 인상을 남겼다는 평가와 함께, 달달한 모습으로 시청자들 흐뭇하게 만들었던 두 사람이 서로의 아픔을 알고 더욱 단단해져가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응원을 얻고 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