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블랙핑크 제니, 녹화 도중 눈물 보인 사연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블랙핑크/사진제공=SBS

‘런닝맨’ 블랙핑크/사진제공=SBS

1년 6개월 만에 SBS ‘런닝맨’을 찾은 블랙핑크가 맹활약을 펼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런닝맨’은 블랙핑크 제니, 지수와 함께 한은정, 윤보라, 황치열, 표예진이 출연해 여름 특집으로 시원한 워터파크에서 커플레이스를 펼친다. 등장부터 존재감을 뽐낸 블랙핑크 제니와 지수는 런닝맨 멤버들의 환호 속에 카리스마 넘치는 ‘뚜두뚜두(DDU-DU DDU-DU)’ 무대로 촬영장을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이어진 애교 미션에서는 엉뚱 발랄한 반전 심쿵 애교로 멤버들의 마음을 녹였다.

제니는 예상치 못한 반전 매력을 선보이며 새로운 허당 캐릭터 끝판왕으로 등극했다. 런닝맨 멤버들은 “제니가 진짜 이런 아이인 줄 몰랐다”며 연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또 이날 녹화 도중 제니가 갑작스럽게 눈물을 흘렸는데 자세한 내막은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블랙핑크의 대활약상과 시원한 레이스는 오는 15일 오후 4시 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