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네 똥강아지’ 김영옥, 손녀딸 남다른 요리에 ‘불만→감동→폭풍 먹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사진제공=MBC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사진제공=MBC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는 김영옥과 손녀 선우의 케미가 빛났다.

지난 12일 방송된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는 손녀 김선우와 자라섬 카라반 캠핑을 떠난 김영옥이 손녀의 남다른 요리에 불만을 표출해 스튜디오에 있는 MC들을 조마조마하게 했다.

원인은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의 요리 취향에 있었다. 맵고 자극적인 음식을 좋아하는 손녀와 담백한 음식을 좋아하는 할머니. 하지만 할머니의 취향을 알리 없는 손녀는 깍두기와 소고기를 넣은 빨간 맛(?) 볶음밥을 준비하고, 이어 라면을 물 없이 스프와 파, 마늘을 먼저 볶는 기상천외한 요리법을 보여 할머니를 어리둥절하게 했다. 여기에 라면에 새우과자를 넣는 선우의 모습에 김영옥은 “아니 거기에 왜 새우과자를 넣어. 별일이야”라며 불편한 마음을 감추지 못한 채 자리를 떠났다.

드디어 식사 시간, 우려와 달리 선우표 새우과자 라면은 김영옥의 입맛에 맞았고, 그가 폭풍 흡입하는 모습으로 손녀를 웃게 만들었다. 김영옥은 “새우과자 대신 감자과자를 넣어도 되겠다”며 손녀의 레시피를 칭찬했다. 선우는 “양파과자를 넣으면 양파라면”이라고 덧붙여 척척 맞는 조손의 호흡을 보였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영옥은 “아침에 먹는 라면이 그렇게 맛있는 줄 몰랐다”며 “손녀 요리 솜씨는 현재 80점이다. 몇 년이 될지는 모르지만 시집가기 전에 요리는 더 가르칠 예정이다. (우리 손녀) 누가 데려가슈”라고 갑자기 손주 사윗감 구인광고를 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이를 지켜보던 김국진은 한술 더 떠 “선우 양이 진짜 마음에 드시는 분은 게시판에 올려주세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10살 아역배우 로운이를 겨냥한 쏟아진 악의적인 놀이터 낙서에 낙심한 이로운의 모습과 온 가족이 나서서 낙서를 함께 지우는 모습이 방송됐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개그맨 양세형은 “아이들이니까 그럴 수 있지, 그건 아닌 것 같아요. 이걸 써서 상대방이 기분 나쁠 거라는 걸 알고 쓰는 것은 아이건 어른이건 나쁜 행동이다”고 일침했다.

‘할머니네 똥강아지’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시청자를 찾아간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