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2’ 배우·감독, 亞 10개국 투어 확정…해외 관객몰이 나선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신과함께-인과 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신과함께-인과 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신과함께-죄와 벌’ 후속 ‘신과함께-인과 연’의 주역들이 국내외 개봉을 기념해 해외 프로모션 투어 및 아시아 정킷을 확정했다.

‘신과함께-인과 연’의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 마동석, 김동욱, 이정재, 그리고 김용화 감독이 대만을 방문한다.

‘신과 함께-죄와 벌’은 지난겨울 국내를 넘어 해외 박스오피스를 장악하며 대만 역대 아시아 영화 흥행 1위, 홍콩 역대 한국영화 흥행 2위라는 신기록을 달성했다. 해외관객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후속작 ‘신과함께-인과 연’의 해외 개봉을 확정했다.

한국은 물론 대만과 홍콩에서 개봉 하는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

내달 5일 대만으로 출국하는 ‘신과함께-인과 연’의 배우진과 김용화 감독은 8월 8일까지 4일 동안 해외관객과 가슴 떨리는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8월 5일수많은 팬들과 만날 수 있는 레드카펫 행사로 본격적인 일정을 시작해, 8월 6일 아시아 기자회견, 아시아 정킷 등을 통해 해외 영화 관계자들과의 만남도 가질 예정이다.

특히 아시아 정킷의 경우 일본,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등 아시아 10여개국의 주요 매체 및 관계자들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져 ‘신과함께-인과 연’에 쏠린 세계적인 관심을 느낄 수 있다.

8월 7일에는 해외 언론 인터뷰와 무대인사를 진행해 보다 많은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배우들은 해외 프로모션 투어 소식을 영상을 통해 직접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겨울 ‘신과함께-죄와 벌’을 많이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여러분들을 기쁘게 해드릴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저희가 대만에 찾아간다”고 했다.

올여름 한국을 넘어 다시 한번 아시아에 흥행돌풍을 불러일으킬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은 8월 1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