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오는 15일 두 번째 OST ‘슬픈 행진’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CJ E&M

사진제공=CJ E&M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이 오는 15일 정오 두 번째 OST를 공개한다. 일레인이 부른 ‘슬픈 행진(Sad March)’이다.

‘슬픈 행진(Sad March)’은 극 중 유진 초이(이병헌)의 등장 장면에 흐른 곡이다. 열심히 살아가다 보면 언젠가 희망이 있다는 내용을 녹였다.

‘미스터 션샤인’의 음악 감독 남혜승과 작곡가 박상희가 곡 작업에 참여했다. 남혜승 음악 감독 특유의 감성과 일레인의 허스키하면서도 따뜻한 목소리가 어우러진다. 이국적인 음색과 영어 가사로 해외 가수의 곡이라고 예상했으나 국내에서 활동 중인 싱어송라이터 일레인이 부른 것으로 알려져 더 주목받고 있다.

일레인은 CJ 문화재단의 뮤지션 창작 지원 사업 ‘튠업’의 지원을 받아 새 음반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OST 녹음 당시 신인답지 않은 섬세한 감정 표현과 깊은 울림을 가진 음색으로 주위의 감탄을 자아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