쏠(SOLE), 싱글 ‘Slow’ 오늘(12일) 공개…담담한 여름밤의 위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LOE 싱글 ‘Slow’ 재킷 커버 / 사진제공=디바인채널

SLOE 싱글 ‘Slow’ 재킷 커버 / 사진제공=디바인채널

싱어송라이터 쏠(SOLE)의 두 번째 싱글 ‘Slow’가 13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쏠은 지난해 11월 데뷔 싱글 ’RIDE‘로 대중에게 독보적인 음색을 선보인 싱어송라이터다.

‘Slow’는 담담하게 여름밤을 위로하는 R&B 장르의 곡이다. 피아노와 드럼, 베이스 등 최소화된 악기와 쏠의 보컬만으로 이뤄졌다.

쏠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Slow’는 본인 스스로를 치유하는 과정의 기록이자 지쳐있는 모든 이들을 위한 곡이다.

홍콩을 배경으로 한 뮤직비디오도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를 통해 동시에 공개됐다. 뮤직비디오는 김세명 TRES 감독이 연출했으며 홍콩 특유의 분위기를 감각적이고 감성적으로 그려냈다는 후문이다. 김 감독은 첫 번째 싱글 ‘RIDE’에 이어 ‘Slow’로 쏠과 인연을 맺었다.

앞서 쏠은 데뷔 싱글 ’RIDE‘로 범상치 않은 행보를 보여왔다. 뛰어난 작사, 작곡 능력은 물론이며 호소력 짙은 음색과 보컬로 데뷔 전부터 ’차세대 어반 싱어송라이터‘라는 별칭을 얻었다. 이를 입증하듯 데뷔곡 ’RIDE’는 공개 후 약 8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각종 음원사이트 R&B차트에서 꾸준하게 사랑을 받아오고 있기에 ‘Slow’에 쏠리는 관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

쏠이 속해있는 디바인 채널(Devine Channel)은 임광욱, 라이언 킴을 필두로 한 글로벌 프로듀싱 팀으로 유명 해외 아티스트들의 작곡 참여를 비롯해 방탄소년단(BTS), 트와이스, 엑소(EXO), 소녀시대, 포미닛, 빅스(VIXX) 등 국내의 수많은 아티스트들과의 활발한 작업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