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릴레오’ 하지원 “엄마·김치찌개·소주 그리웠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하지원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에서 열린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하지원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에서 열린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기지에 도착한 순간 그리운 것들이 떠올랐어요. 처음이 엄마였고, 두 번째가 김치찌개, 세 번째가 소주였습니다.”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에 출연하는 배우 하지원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에서 열린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제작발표회에서 화성에 가져가고 싶은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이날 하지원은 “화성 가기 전에 뭘 준비하면 좋을지 고민해봤다. 도착했을 때 갑자기 그리움과 외로움이 몰려왔는데, 처음이 엄마였고 두 번째가 김치찌개였고 세 번째가 소주였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나도 깜짝 놀랐다. 외국 촬영도 많이 다녀왔고 낯선 곳에서 적응을 잘 하는 스타일인데 도착하자마자 외로움이 몰려오면서 엄마가 그리워졌다. 그리고 도착한 날 밥을 못 해먹었는데 그래서 김치찌개가 생각났고, 환경이 답답하니까 소주 한 잔이 생각났다”고 설명했다.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는 미국 유타 주에 있는 화성탐사연구기지(Mars Desert Research Station)에서 일주일간 머무르며 화성을 연구하는 프로젝트다. 개그맨 김병만, 배우 하지원, 가수 세정(구구단)과 닉쿤(2PM), 과학탐험가 문경수가 출연한다.

오는 15일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