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릴레오’ 김병만 “화성 다녀오니 정글은 쉽게 느껴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개그맨 김병만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에서 열린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개그맨 김병만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에서 열린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에 출연하는 방송인 김병만이 “정글은 쉽게 느껴진다”고 말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에서 열린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제작발표회에서다.

그동안 SBS ‘정글의 법칙’을 통해 지구 곳곳의 오지를 찾아다니며 생존 능력을 쌓아온 김병만. 그는 화성탐사연구기지에서도 현지 연구가들에게 ‘천재’라는 찬사를 들을 정도로 뛰어난 활약을 보였다.

이날 김병만은 정글과 화성에서의 생존 중 어느 쪽이 더 어렵다는 질문에 “정글은 숨이라도 쉴 수 있죠”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화성은 먹을 순 있는데 숨을 못 쉰다. 그래서 소화도 잘 안 된다”며 “정글은 쉽다. 한 달이라도 있을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화성에 가려고 노력하시는 분들은 인간 이상의 존재다. 존경스럽다. 그들이 성공할지 안할지 아무도 모르는데, 자신의 후손, 혹은 그 후손의 후손을 위해 노력하는 거다”고 덧붙였다.

만약 김병만이 실제로 화성에 가게 된다면 무엇을 가져가고 싶을까. 그는 화성탐사연구를 함께 했던 하지원, 닉쿤, 김세정을 꼽아 박수를 받았다. 김병만은 “일주일동안 호흡을 맞춘 게 너무 값졌다”며 “여긴 좁은 공간에서 상대의 심리상태를 읽게 된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그동안 서로를 너무 잘 알았다. 이분들 아니면 못 갈 거 같다”고 했다.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는 미국 유타 주에 있는 화성탐사연구기지(Mars Desert Research Station)에서 일주일간 머무르며 화성을 연구하는 프로젝트다. 개그맨 김병만, 배우 하지원, 가수 세정(구구단)과 닉쿤(2PM), 과학탐험가 문경수가 출연한다.

오는 15일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