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샤3’ 김동영X병헌X서벽준, 본격 추억 소환…학과에 이런 친구 꼭 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식샤를 합시다3' 김동영, 병헌, 서벽준/사진제공=tvN

‘식샤를 합시다3’ 김동영, 병헌, 서벽준/사진제공=tvN

tvN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이하 ‘식샤3’)에서 ‘단무지 3인방’으로 김동영, 병헌, 서벽준이 활약을 펼친다.

‘식샤3’ 속 구대영(윤두준 분)의 스무 살 시절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 중 하나로 극 중 친구들과의 왁자지껄한 대학 생활기를 들 수 있다. 2004년 구대영의 기계공학과 동기이자 ‘단무지 3인방’으로 불리는 배병삼(김동영 분)과 김진석(병헌 분), 이성주(서벽준 분)는 실제 또래 같은 재미난 조합으로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앞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을 통해 대영의 집에서 부대끼며 생활하는 네 사람의 좌충우돌 청춘 스토리를 엿볼 수 있었다.

친구들 사이에선 활발하지만 여자 앞에선 말문이 막혀버리는 수줍은 병삼, 말 많고 유행에 민감한 귀여운 허세남 진석, 커리어 우먼과의 연애로 친구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는 능력자 성주까지. 이들의 조합은 누구나의 기억 속에 자리하고 있을법 한 실제 같은 과 동기 친구들을 떠올리게 한다.

드라마는 이제 막 고등학교를 졸업해 대학 생활에 적응해나가며 연애와 이성에 관심이 많고 모여 놀기를 좋아하는 딱 현실 새내기들의 에피소드를 재미나게 펼칠 예정이다. 이들 중 실제 가장 맏형인 김동영은 듬직하게 균형을 맞춰주고 막내라인 병헌, 서벽준은 형, 누나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분위기 메이커 활약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식샤3’ 제작진은 “이 친구들이 2018년 현재에선 어떻게 변해있을까, 궁금해하며 지켜보는 재미를 즐기셨으면 좋겠다”고 관전 포인트를 함께 전했다.

‘식샤3’는 오는 16일 오후 9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