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릴레오’ 하지원 “어렸을 때부터 우주에 관심 많았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하지원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에서 열린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하지원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에서 열린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하지원이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에 출연하게 된 이유로 “어렸을 때부터 우주에 관심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에서 열린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제작발표회에서다.

난생 처음으로 예능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는 하지원은 “많이 떨린다. 내 생애 가장 신비한 곳에 다녀왔다”는 말로 설렘들 드러냈다.

그는 “어릴 적부터 우주를 좋아하고 관심이 많았고 언젠가는 내가 바라보는 저 우주에 가기를 꿈꿔왔다. 그곳에서 배우가 아닌 우주인처럼 실제로 생활해보고 싶었다”며 “내가 보고 듣고 느끼는 모든 것들을 나처럼 (우주를) 궁금해 할 사람들에게 간접경험하게 만들어주고 싶었다”고 했다.

프로그램을 연출한 이영준 PD는 “하지원 같이 훌륭한 배우와 일할 수 있다는 게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처음 작가가 하지원을 추천했을 때만하더라도 ‘말이 되니? 하지원이 이걸 왜 하니?’라고 답했을 정도로 캐스팅에 회의적이었지만 정작 하지원을 만나고 난 뒤 그의 진정성에 감화됐다고 한다.

이 PD는 “내가 섭외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이 얼마나 진정성을 갖고 있느냐다. 그런데 하지원 씨를 만나보고 얘기해보니 정말 우주에 관심이 많으시더라. 감히 이런 대배우가 이런 데 가서 개고생 해도 될까 걱정했는데, 흔쾌히 가주셔서 너무 열심히 하고 와주셨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는 미국 유투 주에 있는 화성탐사연구기지(Mars Desert Research Station)에서 일주일간 머무르며 화성을 연구하는 프로젝트다. 개그맨 김병만, 배우 하지원, 가수 세정(구구단)과 닉쿤(2PM), 과학탐험가 문경수가 출연한다.

오는 15일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