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철이 어디가’ 김영철 “여행가서도 조깅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개그맨 김영철이 12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조선일보 씨스퀘어빌딩에서 열린 '땡철이 어디가'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조선

개그맨 김영철이 12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조선일보 씨스퀘어빌딩에서 열린 ‘땡철이 어디가’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조선

개그맨 김영철이 TV조선 예능 ‘땡철이 게스트하우스 투어-어디까지 가봤니’(이하 ‘땡철이 어디가’)에서 후쿠오카 여행을 다녀온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조선일보 씨스퀘어빌딩에서 ‘땡철이 어디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서경 PD, 김영철, 노홍철, 김희철이 참석했다.

김영철은 “힘들 거라고 생각하고 갔는데 안 힘들었다. 금요일 늦게 출발해서 2박 3일 알차게 놀다 왔다”고 말했다.

이어 “48시간 내내 잠 안 자고 하는 혹한 버라이어티를 생각했는데 카메라를 끄고 쉬는 시간도 많았다. 저는 일어나서 조깅하는 제 일과대로 움직였다”며 편안했던 여행을 떠올렸다.

‘땡철이 어디가’는 해외 현지 게스트하우스에 머물며 그곳에서 만난 사람들에게 얻은 생생한 정보로 볼거리, 먹거리를 즐기는 여행 프로그램. 오는 15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이 시작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