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예민해도 괜찮아’ 청춘아, 겁먹지마…젠더 이슈 도전한 ‘현실’ 웹드라마 (종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스튜디오 온스타일 '좀 예민해도 괜찮아'/사진제공=스튜디오 온스타일

스튜디오 온스타일 ‘좀 예민해도 괜찮아’ 홍서영(왼쪽부터), 나종찬, 김다예, 김영대, 이유미, 김기윤PD/사진제공=스튜디오 온스타일

겁먹지 않고 젠더 이슈에 도전하는 청춘드라마가 찾아온다. 스튜디오 온스타일의 새 디지털 드라마 ‘좀 예민해도 괜찮아’(연출 김기윤, 이하 ‘좀 예민’) 이야기다.

12일 오전 서울시 상암동 한 호텔에서 ‘좀 예민해도 괜찮아’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스튜디오 온스타일의 이우탁 팀장과 연출을 맡은 김기윤PD, 출연 배우 김다예, 김영대, 홍서영, 나종찬, 이유미 등이 참석했다.

 ‘좀 예민해도 괜찮아’는 ‘오! 반지하 여신들이여’ ‘자취, 방’ 등 꾸준히 20대 청춘들의 현실적인 고충을 극화해온 스튜디오 온스타일이 출범 1주년을 맞이해 새롭게 내놓는 드라마다.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 성차별 문제를 처음 대학에 입학한 새내기 여성의 입장에서 풀어냈다. 

단지 페미니즘 이슈를 꺼내 여성 시청자들의 입맛을 맞추겠다는 겉치레 만은 아니다. 총 12부작의 짧은 에피소드를 통해 대학 술자리 문화, 외모 품평, 단톡방 성희롱 문제를 다뤘다. 이날 함께 진행된 ‘좀 예민’ 1, 2회 시사에서는 평범한 주인공 신혜(김다예)가 젠더 이슈를 맞닥뜨린 뒤 다양한 친구들 사이에서 순간 순간 갈등하는 모습이 밀도있게 펼쳐졌다.

스튜디오 온스타일 '좀 예민해도 괜찮아'의 김기윤 PD/사진제공=스튜디오 온스타일

스튜디오 온스타일 ‘좀 예민해도 괜찮아’의 김기윤 PD/사진제공=스튜디오 온스타일

연출을 맡은 김기윤 PD는 “지금 가장 중요하게 여겨지는 문제가 젠더 이슈다. 어제도 실시간 검색 순위를 장악했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디지털에서 젠더를 언급한다. 그러면서도 직접적으로 다루는 콘텐츠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옳고 그름이 확립되지 않은 상태에서 젊은 친구들을 중심으로 현실적인 소재를 다루고자 했다. 무엇이 옳고 그른지 생각해보자는 취지”라고 기획의도를 알렸다.

민감한 사안을 다룬 만큼 두려움은 없었을까. 이에 김 PD는 “민감한 사안인 만큼 더 현실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술자리에서 시작되는 성희롱에 가까운 문화,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벌어지는 불특정 다수의 성희롱, ‘데이트’라고 얘기되지만 ‘폭력’인 상황 등 살아있는 소재들을 가져오기 위해 조사를 많이 했다. 마지막까지 시나리오를 계속 고치며 작업했다. 지나간 것이 아닌 실제와 맞닿아있는 이야기이길 원했다”고 설명했다.

김다예/사진제공=스튜디오 온스타일

배우 김다예/사진제공=스튜디오 온스타일

‘겁먹지 말고 얘기하자’고 했지만 배우들의 입장에서는 겁먹을 수밖에 없는 소재다. 극 중 젠더사건을 겪으며 페미니스트로 성장할 신혜 역을 맡은 김다예는 “(감독이 말한 것은) 일상에서 많이 일어나는 이야기지만 이것을 직접적으로 다룬 드라마는 없었다. 고민도 많았지만 이번 드라마를 통해 보여줄 캐릭터의 새로운 모습에 집중하려고 했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김영대는 무심한 성격이지만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는 다정한 남학생 도환 역을 맡았다. 그 또한 다른 드라마와 다른 매력에 끌렸다며 “올바른 상황으로 끌고 나가는 캐릭터의 성격과, 대학 사회의 문제를 헤쳐나가는 모습이 매력적”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나종찬은 철없는 신입생 역할을 맡았다. 그는 “젠더 이슈라는 민감한 소재를 다뤘기 때문에 고민을 많이 한 건 사실”이라며 “하지만 올바른 시선을 갖기 위해서 이 드라마가 새로운 시도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스튜디오 온스타일 '좀 예민해도 괜찮아'의 이유미(왼쪽), 홍서영/사진제공=스튜디오 온스타일

스튜디오 온스타일 ‘좀 예민해도 괜찮아’의 이유미(왼쪽), 홍서영/사진제공=스튜디오 온스타일

홍서영은 불편한 건 불편하다고 말하는 걸크러시 채아 역을 맡았다. 그는 “채아라는 캐릭터 자체가 톡톡 튀고 용기있는 인물이다. 이 작품은 캐릭터들 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이 있다. 작품이 어렵고 어둡다고 느낄 수 있지만 실생활에서 자주 일어나는 이야기”라며 “젠더를 다뤘지만 동시에 청춘드라마이고 연애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이유미는 순종적인 대학교 신입생 예지 역을 맡았다. 그는 “소재 자체가 흔하지 않아 도전이라고 생각했다. 나에게도 도움이 될 것 같고 뜻 깊었다. 시나리오를 보고 꼭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했다.

배우들을 섭외한 기준이 ‘착한 사람들’이었다고 밝힌 김 PD는  젊은 배우들과 청춘물을 만들어 온 감독이다. 특히 가수 이랑과 함께 연출해 여성 주인공들을 전면으로 내세운 ‘오! 반지하 여신들이여’ 는 매력적인 배우들의 출연과 소재로 입 소문을 탔다. 하지만 공개 당시에는 저조한 성적을 보여 아쉬움을 남겼다.  그가 ‘좀 예민’으로 또 한번 새로운 도전을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김 PD는 “대중미디어는 아무리 좋은 주제의식이 있더라도 많은 사람들이 봐야 지속할 수 있다. 요즘 웹드라마들이 연애물에 과중하게 편중한다. 좋아하는 청춘물을 하되 의미있는 주제의식을 계속해서 만들고 싶다. 심도 있는 웹드라마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김다예는 “극 중 자취생활을 하면서 무서운 일을 겪는 내용이 있다. 나는 자취를 한 적은 없지만 핸드폰을 바꾸면서 실제로 연락을 하는 사람이 있어 무서웠었다”고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놨다. 또 “극 중 신혜는 처음에는 미숙하지만 조금씩 완성되는 캐릭터다. 나의 스무살 때보다 더 당찬 인물”이라며 “아직은 부족하고 두려운 점이 많은데 그럼에도 성장하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다. 신혜와 같이 성장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용기를 내 사회의 젠더 이슈에 공감하고 문제에 도전한 ‘좀 예민’의 등장이 대중문화의 성장의 한 페이지가 될 수 있을까. ‘좀 예민’은 오는 12일 오후 6시 스튜디오 온스타일 공식 페이스북과 유튜브, 네이버TV 등을 통해 1, 2화가 공개된다. 매주 화∙목요일 오후 6시 같은 시각 에피소드가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