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철이 어디가’ 노홍철 “뜻밖의 정보+우연한 경험이 프로그램의 매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방송인 노홍철이 12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조선일보 씨스퀘어빌딩에서 열린 '땡철이 어디가'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조선

방송인 노홍철이 12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조선일보 씨스퀘어빌딩에서 열린 ‘땡철이 어디가’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조선

방송인 노홍철이 TV조선 예능 ‘땡철이 게스트하우스 투어-어디까지 가봤니’(이하 ‘땡철이 어디가’)만의 매력을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조선일보 씨스퀘어빌딩에서 ‘땡철이 어디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서경 PD, 김영철, 노홍철, 김희철이 참석했다.

노홍철은 “게스트하우스에서 만난 외국인 친구가 추천해준 여행지가 있었다. 그곳은 후쿠오카 여행지를 검색해도 나오지 안나오는 곳이었다. 다녀오고 보니 그곳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폭포도 있고 낚시도 할 수 있는 곳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뜻밖의 정보를 얻고 거기서 우연한 경험을 하며 행복을 얻는 것이 우리 프로그램만의 특징이다. 시청자 분들도 우리 방송을 보고 우리가 갔던 곳에 가봤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땡철이 어디가’는 해외 현지 게스트하우스에 머물며 그곳에서 만난 사람들에게 얻은 생생한 정보로 볼거리, 먹거리를 즐기는 여행 프로그램. 오는 15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이 시작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