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예민’ 홍서영 “찰진 욕 연기…집에서 정말 많이 연습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홍서영/사진제공=스튜디오 온스타일

배우 홍서영/사진제공=스튜디오 온스타일

스튜디오 온스타일의 새 디지털 드라마 ‘좀 예민해도 괜찮아’의 홍서영이 “욕 연기를 잘하기 위해서 집에서 정말 많이 연습했다”고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시 상암동 한 호텔에서 ‘좀 예민해도 괜찮아’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스튜디오 온스타일의 이우탁 팀장과 출연 배우 김다예, 김영대, 홍서영, 나종찬, 이유미와 김기윤PD가 참석했다.

이날 홍서영은 “맡은 캐릭터가 남들이 불편해하는 말도 시원하게 잘 하는 성격이다. 욕 연기를 잘하기 위해서 집에서 정말 많이 연습했다”며 그래도 “털털한 면은 나랑 닮았다”고 설명했다.

‘좀 예민해도 괜찮아’는 대학 새내기들이 젠더 이슈를 겪으면서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극 중 홍서영은 불편해도 할 말은 다 하는 걸크러시 새내기 채아 역을 맡아 열연할 예정이다.

오는 12일 오후 6시 스튜디오 온스타일 공식 페이스북과 유튜브, 네이버TV 등을 통해 1, 2화가 공개된다. 매주 화∙목요일 오후 6시 같은 시각 에피소드가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