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플로우·넉살,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 프로듀서 합류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힙합가수 딥플로우(왼쪽)와 넉살. / 사진제공=Mnet

힙합가수 딥플로우(왼쪽)와 넉살. / 사진제공=Mnet

힙합가수 딥플로우와 넉살이 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에 프로듀서로 참여한다.

딥플로우는 힙합 레이블 VMC(비스메이저)의 대표이자 ‘작두’와 ‘양화’ 등을 히트시킨 래퍼다. 그는 12일 제작진을 통해 “젊은 인재를 발굴하고 싶다.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을 통해 그 동안 보지 못했던 하드한 사운드를 선보이는 것에 흥미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쇼미더머니6’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넉살은 1년 만에 프로듀서로 돌아온다. “딥플로우와 함께 재미있는 경연 프로그램이 되도록 할 것이고, 새로운 스타일의 음악을 들려주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제작진은 “꾸준하게 언더 힙합 씬에서 활동하며 자신들의 영역을 확보한 딥플로우와 넉살이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에서 정통힙합 음악 프로듀서로서 활약할 것”이라며 “더불어 지난 시즌 참가자로 준우승까지 차지했던 넉살이 프로듀서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된다”고 전했다.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은 오는 9월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