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랑’ 강동원, “캐릭터에 의문 가진 적 없어” 애정 가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인랑' 캐릭터 영상 캡처/사진제공=유니온투자파트너스(주),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인랑’ 캐릭터 영상 캡처/사진제공=유니온투자파트너스(주),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인랑’의 캐릭터 영상이 공개됐다.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을 준비를 하는 혼돈기의 권력기관 암투와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작품.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한예리, 최민호 등 배우들이 출연한다.

이번 영상은 치열했던 촬영 현장을 담고 있다. 영상은 강동원이 강화복을 착용하는 모습에서 시작된다. 그는 늑대로 불린 최정예 특기 대원 임중경 역을 맡았다. 강동원은 임중경을 “살인 병기로서의 임무와 인간의 마음 사이에서 갈등라는 인물”로 소개했다.

그는 임중경 캐릭터에 의문을 던진 적이 없다고 밝히며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한껏 드러냈다. 강화복 투구에 얼굴이 가려져 있어도 자신만의 색깔과 태, 뉘앙스를 뿜어내는 강동원의 존재감은 인간적 고뇌로 흔들리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탄생시키는 데 기폭제 역할을 했다.

죽은 소녀의 언니 이윤희 역으로 분한 한효주는 격동의 시기에서 어떻게든 살아 남기 위해 발버둥치는 인물의 입체적인 감정을 표현하는 것이 배우로서 큰 도전이자 어려움이었다고 밝혔다. 컷 소리에도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는 한효주의 모습을 통해 이윤희의 복합적인 감정을 캐릭터에 녹여내기 위한 그녀의 노력을 엿볼 수 있다.

특기대 훈련소장 장진태 역의 정우성은 단호하고 냉정한 리더의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그는 장진태를 통해 묵직하고 중후한, 관록의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임중경의 동기이자 공안부 차장 한상우로 변신한 김무열은 임중경에게 애증을 느낀다. 그는 늘 한 발자국 먼저 행동하는 동적인 인물로 극의 긴장감을 이끌어간다. 김지운 감독의 세밀한 연기 디렉팅을 모두 소화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한껏 발휘한 김무열의 친구와 적을 오가는 야누스적인 얼굴은 관객들에게 깊은 몰입감을 선사할 것이다.

특기대의 에이스 김철진으로 새로운 변신을 선보인 최민호. 강도 높은 액션 장면을 소화하던 중 당한 부상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다시 촬영에 임하며 캐릭터에 몰입하는 최민호의 열정 가득한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그는 김지운 감독에게 “물이든 불이든 막 뛰어들 것 같은 열정을 가진 배우”라는 극찬을 받으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단단히 다졌다.

‘인랑’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