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피플2’ 남우현X조세호, 촬영 중단 선언에 이태환 ‘긴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포토피플 인 도쿄’ 영상 캡처

사진=‘포토피플 인 도쿄’ 영상 캡처

네이버TV와 V LIVE를 통해 방송되는 ‘포토피플 인 도쿄'(이하 ‘포토피플2’)에 이태환이 합류했다.

지난 9일과 11일 ‘포토피플2’ 5화가 공개됐다. 이날 도쿄타워 야경 찍기 미션을 선보인 김재중과 조세호, 남우현, 임영민, 유선호는 내리는 비, 20초의 시간 등 악조건에서도 무사히 촬영을 마쳤다. 특히 짝꿍이 된 조세호와 유선호는 서로를 살뜰히 챙기며 ‘호호브라더스’로 엄마 미소를 짓게 했다. 남우현과 임영민은 넘치는 열정을 한껏 내뿜었다.

그 시각 이태환은 포토 크루들이 기다리고 있는 숙소로 향했다. 5인의 포토 크루는 이태환을 위해 특별한 환영식도 준비했다. 일명 ‘긴자의 습격’. 모두가 ‘하라주쿠’를 외칠 때 오직 남우현 만이 ‘긴자’를 외치며 본의 아니게 조세호와 갈등을 유발한 것. 이를 알 리 없는 이태환은 동공 지진으로 당황함을 내비쳤다.

조세호와 남우현의 연기 열정 덕에 상황은 극에 다다랐고 급기야 촬영까지 중단됐다. 그러나 팔찌를 팔러 긴자에 간다는 남우현과 애드리브를 맘껏 선보인 조세호 덕에 몰래카메라는 들통 날 위기에 처했다. 이태환은 아는 듯 모르는 듯 포토 크루들이 준비한 선물을 받으며 6인방 완전체 케미를 뽐냈다.

큰 방을 홀로 차지하기 위한 포토 크루들의 소리 없는 눈치싸움도 시작됐다. 서로를 따뜻하게 배려하던 포토 크루들은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승부의 세계를 펼쳤다. 소파에 당첨된 김재중은 “몰래카메라지? 진짜 버라이어티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 후 포토 크루들의 메인 미션이 공개됐다. 패션 잡지 ‘레옹’에 실리기 위한 촬영이 예고된 것. 포토 크루들은 부담이 된다며 긴장감을 표현했다. 하지만 ‘위시리스트’를 각자의 아이디어로 펼칠 수 있는 미션에 대한 설렘도 드러냈다.

‘포토피플2’는 매주 월, 수요일 오후 5시에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