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가수’ 송은이·정형돈, 음원공개 임박..타이틀곡 선정 ‘치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개가수 프로듀서-스트리밍' 방송화면 캡처

사진=’개가수 프로듀서-스트리밍’ 방송화면 캡처

코미디언 송은이와 정형돈이 직접 프로듀싱 한 음원 공개를 앞두고 치열한 경합을 벌이고 있다.

지난 9일부터 11일 네이버TV와 VLIVE(V앱)를 통해 공개된 웹 음악 예능 프로그램 ‘개가수 프로듀서-스트리밍’에서는 송은이, 정형돈이 완성된 음원을 두고 타이틀곡 쟁탈전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은이와 정형돈, 박지선은 서로의 음원을 들으며 과연 어느 팀의 음원이 타이틀곡으로 선정돼야 하는지 이야기를 나눴다. 밝은 리듬이 인상적인 정형돈의 음원을 들은 송은이와 박지선은 “이제 막 시작한 연인들의 알콩달콩한 느낌이다. 노래가 정말 좋다”고 평했다.

작곡가 포스티노가 작곡한 송은이팀의 감성발라드도 공개됐다. ‘너와 둘이서’라는 가사가 인상적인 이 곡을 설명하며 송은이는 “밤을 공략한 노래다. 축가도 노렸다”고 말했고, 정형돈은 포스티노의 실력에 감탄했다. 그러면서 “묻혀 있다가 역주행하는 곡이지 타이틀용은 아니다”고 일침을 가해 웃음을 자아냈다.

타이틀곡 선정을 놓고 티격태격 대화를 나눈 이들은 실제 음원강자를 만나며 조언을 얻기도 했다. 최근 ‘빙글뱅글’로 활동한 그룹 AOA는 음원 발매 전 중요한 역할을 하는 예고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특히 정형돈은 유나의 아이디어에 격한 반응을 보여 공개될 티저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신곡을 들고 컴백한 트와이스도 만났다. 정형돈 팀과 송은이 팀의 음원을 각각 들은 트와이스는 “낮에 들어야 될 노래와 밤에 들어야 될 노래”라고 평가했다. 블라인드 테스트의 결과는 6대 3으로 정형돈의 승리였다.

방송 초반 막막해하던 송은이 정형돈은 각각 팀을 꾸리고 작곡가도 섭외해 음원을 완성했다. 아직 ‘개가수 프로듀서’ 양 팀의 가창자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음원의 일부가 공개되며 상반된 느낌의 두 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상황. 앞으로 차례대로 공개될 티저와 음원은 어떤 모습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