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희, “”파라다이스’도 1위하면 홍대서 게릴라 콘서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밴드 신현희와김루트의 신현희. / 사진제공=문화인

밴드 신현희와김루트의 신현희. / 사진제공=문화인

밴드 신현희와김루트의 멤버 신현희가 신곡 ‘파라다이스가’ 음원 차트 1위를 차지한다면 홍대에서 게릴라 콘서트를 한다고 밝혔다.

신현희는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웨스트브릿지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The Color of SEENROOT'(이하 ‘더 컬러 오브 신루트’)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신현희는 6년 전 대구에서 서울로 올라와 김루트와 함께 홍대를 기점으로 버스킹 공연을 펼친 적이 있다. 신현희는  “당시 예전에 ‘오빠야’ 곡을 버스킹하면서 엽서를 돌리기도 해서 홍대가 마치 본거지 같다. 저희가 1위를 다시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1위를 할 수 있다면 저희가 다시 돌아왔다는 의미로 게릴라 콘서트를 하면 좋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신현희는 월드컵을 피해 쟁쟁한 가수들이 컴백하는 요즘, 음악은 물론 비주얼이 강점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신현희는 “가장 큰 장점은 신현희와김루트가 비주얼 측면에서 너무나 특이한 콘셉트의 팀이라는 것이다. 비주얼이 독특하니 곡도 좀 더 많이 신선하게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더 컬러 오브 신루트’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들을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