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박민영, 병실에서 울다가 웃다가…오늘(11일)도 활약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사진제공=tvN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사진제공=tvN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배우 박민영의 다채로운 표정이 포착됐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11일 박민영의  ‘김비서가 왜 그럴까’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미소는 먼저 창백한 얼굴로 병실에 누워있다. 늘 활기찬 모습 대신 의식을 잃은 채 깊은 잠에 빠져있는 듯한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어지는 사진에서는 그가 아련한 눈물을 흘리고 있어 궁금증을 모은다. 또한 커다란 눈망울로 무언가를 곰곰이 생각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어 갑자기 해맑게 웃고 있어 극 전개에 관심을 모은다.

박민영은 앞선 방송에서 24년 전 잃어버린 기억을 찾으며 폭발적인 긴장감을 선사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11회는 11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