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낮 없이 노력 중”…’열두밤’ 한승연X신현수, ‘대박 기원’ 고사 현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열두밤’ 고사 현장/사진제공=채널A

채널A ‘열두밤’ 고사 현장/사진제공=채널A

채널A 새 드라마 ‘열두밤’의 고사 현장이 공개됐다.

‘열두밤’은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는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다.

지난 8일 대전의 한 세트장에서는 ‘열두밤’의 무사 촬영과 성공을 기원하는 고사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한승연, 신현수, 장현승 등의 배우들과 정헌수 감독을 비롯해 50여 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배우들이 차례로 재배를 올린 가운데 주연을 맡은 한승연은 “많은 분들이 함께하는 작품에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다. 끝날 때까지 열정을 불태우다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현수는 “몸도 마음도 건강하게 ‘열두밤’이 지나가길 진심으로 바란다. ‘열두밤’이 지났을 때 그 밤들이 행복하게 기억되길 바란다. 지치지 말고 끝까지 파이팅!”이라고 외쳐 열렬한 박수를 받았다.

장현성은 “많은 분들이 참여한 것을 보니 마음을 다잡게 된다. 세트 촬영이 이제 시작인데 이곳에서 고사를 지내는 것이 의미가 있다. 안전하게 촬영을 마무리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유준홍, 김범진, 한지은, 황소희, 김이경, 황재원 등도 함께 참여했다. 촬영감독, 조명감독, 분장·미용·의상·소품 스텝과 드라마에 참여하는 채널A 제작·연출 스태프들도 차례로 절을 올렸다. 마지막으로 정헌수 PD가 축문을 낭독한 후 태우면서 모두의 박수 갈채로 고사가 마무리됐다.

제작진은 “시청자들에게 작게나마 일상에 위로가 되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밤낮 없이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열두밤’은 오는 9월 중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