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윤시윤 “체형 교정 도구까지 이용해 두 캐릭터 차이 뒀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윤시윤이 11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친애하는 판사님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사진제공=SBS

배우 윤시윤이 11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친애하는 판사님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사진제공=SBS

배우 윤시윤이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에서 두 인물을 표현하는 데 미세한 차이를 두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친판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윤시윤, 이유영, 박병은, 나라가 참석했다.

윤시윤은 이번 드라마에서 1인 2역을 맡았다. “기존에 1인 2역을 표현하는 데는 방법보다 주의사항이 많았던 것 같다. 또한 전형성이 있다. 한 인물은 안경을 쓰고 다른 인물은 안 쓴다든가, 한 인물은 성격이 밝고 다른 인물은 어둡다든가 하는 식이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두 인물이 가진 아픔을 발현하는 방식의 차이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평소에 제가 약간 자라목이 있다. 그래서 이번에는 한 인물은 어깨를 쫙 펴고 다른 한 인물은 자라목을 더 심하게 표현했다. 한수호를 연기할 때는 교정하는 도구로 몸을 일자로 폈다. 그래서 두 캐릭터의 체형이 다르게 보인다. 카메라에서는 작은 차이기 때문에 어떻게 보일 지는 모르겠다”며 연기에 대한 노력을 밝혔다.

‘친판사’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 ‘훈남정음’ 후속으로 오는 25일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