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헬로비너스 나라 “현직 아나운서에게 발음 교정 받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헬로비너스 나라가 11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친애하는 판사님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사진제공=SBS

헬로비너스 나라가 11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친애하는 판사님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헬로비너스 나라가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 촬영을 위해 현직 아나운서에게 발성과 발음 강습을 받았다고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친판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윤시윤, 이유영, 박병은, 나라가 참석했다.

나라는 “극중 주은이가 신입을 막 벗어난 아나운서다. 촬영 전 현직 아나운서들에게 강습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매일 뉴스 원고를 손에 들고 다녔다. 그 모습을 본 가족들이 드라마를 준비하는 게 아니라 아나운서 채용 준비를 하는 것 같다고 장난을 쳤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친판사’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 ‘훈남정음’ 후속으로 오는 25일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