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와 눈이 마주쳤다면?”… ‘목격자’ 아파트서 벌어진 현실 가능한 상황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목격자' 이성민 스틸컷/ 사진제공=NEW

영화 ‘목격자’ 이성민 스틸컷/ 사진제공=NEW

“당신이 살인사건 현장을 목격한다면? 살인자와 눈이 마주쳤다면?” 현실에서 충분히 일어날 법한 이야기다. 친근한 공간에서 친근한 인물들이 펼치는 스릴러 영화 ‘목격자’가 여름 극장가 관객 몰이에 나선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목격자’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조규장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성민, 김상호, 진경, 곽시양이 참석했다.

영화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을 목격한 순간, 범인의 다음 타겟이 되어버린 목격자와 범인 사이의 충격적인 추격전을 담은 스릴러 작품이다.

조 감독은 “단순하게 시작했다. 우리나라 국민 절반이 아파트에 사는 걸로 알고 있다. 나도 아파트에 살지만 옆집에 누가 사는지 관심을 가져본 적이 한 번도 없다”며 “그런 삶의 방식 속에 살인사건이 침투한다고 했을 때 사람들의 심리가 어떨지 스릴러라는 장르에 담아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영화는 처음부터 관객들의 예상을 뒤엎는 설정으로 신선한 충격을 안긴다. 다른 작품들과 다르게 범인의 정체가 초반부에 드러나며 색다른 전개를 예고한다. 조 감독은 “우리 영화는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고 범인의 내면을 추적하는 영화가 아니다. 사건을 둘러싼 주요 인물들간의 대립, 긴장감을 높이는 과정이나 주제의식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데 있어서 범인을 먼저 노출하는 게 좋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믿고 보는 배우’ 이성민은 극 중 살인사건의 목격자 ‘상훈’을 연기한다. 그는 “원래 시나리오를 읽을 때 심각하게 더딘 속도로 읽는 편인데 ‘목격자’는 굉장히 빨리 읽었다”며 “이야기 구조가 촘촘하고 탄탄해서 그랬던 게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대본을 읽고 있는 나 조차도 몰입하게 되더라. 그런것이 호기심으로 연결 됐다”며 “독특한 점은 굉장히 일상적이라는 것이다. 친근한 공간에서 친근한 캐릭터들이 겪는 극적인 상황이 매력적이다. 참여하면 재미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목격자' 이성민(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상호, 곽시양, 진경/ 사진제공=NEW

‘목격자’ 이성민(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상호, 곽시양, 진경/ 사진제공=NEW

살인사건을 수사하는 베테랑 형사 ‘재엽’ 역을 맡은 김상호는 “아파트에서 벌어진다는 설정이 좋았다”며 “현대인들이 갖고 있는 집단 이기주의, 공포감을 묘사한 것이 좋았다”고 말했다.

또 상훈의 아내 ‘수진’ 역을 맡은 진경은 “나 또한 시나리오를 단숨에 읽었다. 맡은 역할이 일반적인 아내와는 조금 다르다. 나만의 색깔로 채색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했다.

곽시양은 살인자 ‘태호’를 연기한다. 이번 역할을 위해 체중을 13kg나 늘렸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태호는 무자비하고 계획적이고 치밀하다. 내가 그동안 맡았던 캐릭터와 달라서 신선하게 다가왔다”며 “작품이 주는 메시지가 공감이 돼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연쇄살인범 정남규라는 인물을 모티브로 삼았다. 자신의 족적을 남기지 않기 위해 신발 밑창을 잘라내고, 지치지 않기 위해 체력 관리를 했다고 한다. 그런 부분이 ‘태호’와 맞아 떨어진다고 생각했다”며 “다른 작품 속 살인자 캐릭터를 참고했다기보다 실제 범죄자들이 저지른 상황들을 반영해 공부했다”고 설명했다.

이성민은 “‘목격자’는 생활밀착형 체험 스릴러라고 하고 싶다. 더운 여름에 극장에 오셔서 롤러코스터를 탄 것처럼 스릴을 만끽하시길 바란다. 무더위를 잊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상호는 “영화를 본 관계자분들이 재미있다는 말보다 짜릿하다는 말을 했다. 그 말을 듣고 잘 나왔겠다고 확신했다. 나는 아직 못봤지만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또 진경은 “영화에서 아파트가 또 하나의 주인공이고 생각한다. 가끔 아파트를 보면 숨이 꽉 막힐 때가 있다. 어떨 땐 감옥 같기도 하고, 층층히 수납되어 있는 서랍장 같기도 했다”며 “작품을 하고 저도 모르게 변한 부분이 있다. 엘리베이터를 탔을 때 말을 걸고 싶더라. 예전에는 굳이 인사를 하지 않았는데 제가 먼저 하게 됐다. 영화를 보고 나면 이왕 사는 거, 사람답게 살아야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할 것 같다. 공포와 더불어 여러 생각을 하게 될 것”이라고 진지하게 설명했다.

곽시양은 막내답게 센스있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목격자’에는 세가지의 격이 있다. 선배들이 보여주는 연기의 ‘품격’, 여름에는 추격 스릴러라 ‘제격’, 숨 쉴틈 없이 끝까지 보게 되도록 관객 여러분들의 심장을 ‘저격’하겠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했다.

조 감독은 “영화에 주제의식은 있지만 스릴러에 충실했다. 여름을 즐기기에 괜찮은 작품”이라고 말했다.

‘목격자’는 8월 15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