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탈주한 허준호…추종자 홍승범X배해선과 한 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리와 안아줘’/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MBC ‘이리와 안아줘’/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이리와안아줘_허준호 탈주 후 행적 포착

MBC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에서 12년 만에 세상 밖으로 나온 허준호의 행적이 포착됐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가 아버지인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지난 23, 24회에서 윤희재(허준호)는 타고 있던 호송차가 전복된 기회를 틈타 탈주했다. 그리곤 아파트 계단에서 어린아이에게 “아저씨 누군지 알아?”라며 말을 걸어 공포감을 자아냈다.

11일 공개된 사진 속 희재는 탈주범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평온한 모습이다. 그가 몸을 숨기고 있는 은신처는 추종자 전유라(배해선)가 마련한 장소다. 남편의 연락을 기다리는 아내처럼 휴대폰을 바라보며 미소를 짓는 전유라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추종자 유라가 앉아있던 소파에 자리 잡은 희재는 자신을 아버지처럼 따르는 또 다른 추종자 염지홍(홍승범)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그가 허세를 부리며 떠드는 지홍을 매서운 눈빛으로 단번에 제압하고 있어 이 관계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리와 안아줘’ 제작진은 “오늘(11일) 방송을 통해 세상 밖으로 나온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희재의 행적이 그려진다”며“12년 동안 잠자던 그의 본성이 눈뜨는 순간을 놓치지 말고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오늘(11일) 오후 10시 25, 26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