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자’ 곽시양 “살인자 役 커 보여야…13kg 증량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목격자' 곽시양/ 사진제공=NEW

‘영화 ‘목격자’ 곽시양/ 사진제공=NEW

배우 곽시양이 살인자 역할을 위해 13kg을 증량했다고 밝혔다.

11일 오전 11시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목격자’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조규장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성민, 김상호, 진경, 곽시양이 참석했다.

이날 곽시양은 “아파트에서 일어난 사건이다. 아파트를 1인칭으로 봤을 때 굉장히 커보였다. 제가 맡은 살인자 태호도 그에 걸맞게 커보여야 할 것 같았다”며 “5천 칼로리씩 먹으면서 체중을 13kg 찌웠다”고 말했다.

이성민은 “무지하게 먹어서 부러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목격자’는 아파트 한폭판에서 벌어진 살인을 목격한 순간, 범인의 다음 타겟이 되어버린 목격자와 범인 사이의 충격적인 추격전을 담은 스릴러 작품이다. 오는 8월 15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