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 파라과이 3인방, 실용성甲 ‘서울 패키지 투어’ 선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출연하는 파라과이 친구들의 둘째 날 여행이 공개된다.

오는 12일 오후 8시 30분 방영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파라과이 친구들의 ‘서울 패키지 투어’ 여행기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파라과이 친구들은 보다 효율적인 여행을 위해 ‘서울 패키지 투어’를 둘째 날 여행지로 선택한다. 서울 패키지 투어란 전용 차량에 탑승해 전문 가이드의 설명과 함께 서울의 명소를 탐방하는 효율적인 여행 상품. 본격적인 여행에 앞서 친구들은 그토록 원하던 한복을 입어보기 위해 한복 대여점에 방문한다. 한복을 입은 친구들은 “공주가 된 거 같다” “아름답다”며 한복의 매력에 빠졌다고.

한복을 갖춰 입으며 꽃단장을 한 파라과이 친구들이 제일 처음 방문한 곳은 덕수궁이었다. 친구들끼리 갔더라면 그냥 지나칠 법한 것도 가이드의 꼼꼼한 설명으로 더욱 알차게 꾸려졌다. 

디아나는 “파라과이에는 이런 역사가 없어서 우리한테는 더 흥미로운 여행인 것 같다”며 덕수궁 관람에  큰 만족을 표했다. 또한 중화전 내부를 관람한 친구들은 “많은 에너지가 느껴진다. 너무 마음에 든다” “환상의 세계에 들어오는 거 같았다”며 한국의 웅장한 궁의 내부에 감탄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