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홍서영, 日 만화 원작 드라마 ‘절대그이’ 캐스팅…재벌 상속녀 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홍서영/사진제공=씨제스

배우 홍서영/사진제공=씨제스

배우 홍서영이 사전제작 드라마 ‘절대그이’(연출 정정화, 극본 양혁문)에 캐스팅됐다.

‘절대그이’는 일본 작가 와타세 유우의 순정만화를 원작으로 한다. 사랑의 상처로 차가운 강철 심장이 돼버린 특수 분장사 ‘엄다다’와 인간보다 더 뜨거운 심장을 가진 휴머노이드 연애 로봇 ‘제로나인’이 펼치는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를 예고했다.

극 중 홍서영은 ‘다이애나’ 역을 맡았다. 어린 시절 부모를 여의고 상속녀가 된 후 사람을 믿지 못한 채 지독한 외로움으로 나만 바라보는 연인 피규어의 제작을 의뢰하는 캐릭터다. 늘 웃고 있는 얼굴이라 언뜻 보기엔 천진난만하지만 감정에 충실해 제멋대로인 인물이기도 하다. 

첫 촬영을 앞두고 홍서영은 “멋지고 좋은 선배들, 감독님과 함께 하게 돼서 감사하다. 누가 되지 않게 열심히 임하겠다. ‘다이애나’라는 인물을 연기하는 게 신선하고 재미있을 것 같다”며 “설레고 기대된다. 좋은 작품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서영은 지난 4월 OCN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사건의 실마리를 쥔 인물로 등장해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KBS2 드라마 스페셜 ‘나쁜 가족들’, tvN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등에도 출연했다.

‘절대그이’는 이번 주 촬영에 돌입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