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직캠’ 딘딘 “클럽서 통역·호객 알바…엄마 친구한테 걸렸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연애직캠' 딘딘-장도연/ 사진제공=JTBC2

‘연애직캠’ 딘딘-장도연/ 사진제공=JTBC2

딘딘이 JTBC2 ‘연애직캠’에서 데뷔 전 경험했던 아르바이트와 관련해 이야기했다.

11일 밤 12시에 방송되는 ‘연애직캠’은 ‘이색 아르바이트를 함께 하자고 제안한다면, 내 연인의 현실 리액션 BEST4’를 주제로 펼쳐진다.

장도연과 딘딘은 이날 데뷔 전 경험했던 아르바이트에 대해 이야기했다. 딘딘은 과거 유학했던 장점을 살려 클럽에서 통역과 호객을 하는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르바이트 도중 만난 지인으로 인해 아찔했던 경험이 있다”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딘딘이 호객 행위를 하던 중 만난 지인의 정체는 바로 어머니의 친구. 딘딘은 “엄마와 교회를 함께 다니던 분이 나를 직접 보셨다”며 “그 사실을 알게 된 어머니가 ‘아르바이트 금지’ 선언과 함께 교회에 얼씬도 하지 못하게 했다”고 ‘웃픈’ 사연을 공개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