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영화음악’ 윤종신, 한예리에 팬심 고백…“영화에서 머리 묶는 장면 보고 반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라디오 ‘FM영화음악 한예리입니다’/사진제공=MBC라디오

MBC라디오 ‘FM영화음악 한예리입니다’/사진제공=MBC라디오

가수 윤종신이 MBC라디오 ‘FM영화음악 한예리입니다’에 출연해 한예리의 팬임을 고백했다.

지난 10일 방송에서는 윤종신이 출연해 “영화 ‘최악의 하루’를 보고 한예리 씨의 팬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한예리가 머리를 질끈 묶는 장면이 최고다. 아직 못 본 사람이 있다면 꼭 봐야할 영화”라며 적극적으로 팬심을 드러냈다.

또한 이날 윤종신은 한예리의 DJ 데뷔 한 달을 기념해 과거 ‘두시의 데이트’ 진행 경험을 떠올리며 노하우를 전수해줬다.

윤종신은 라디오 방송은 매일하면서 자칫 지루해지기 쉬운만큼 조금씩이라도 변화를 시도했다고 회상하며 “매일 모드를 바꿔가며 청취자와 일대일로 만난다고 생각하고 방송했다”고 조언했다.

또 “어떤 날은 친구, 어떤 날은 맞선남, 어떤 날은 아예 모르는 사람처럼 방송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윤종신은 영화 ‘코코’ OST를 부르게 된 배경에 대해 “디즈니픽사에서 직접 섭외가 왔다. 영화를 보기도 전에 곡을 들어보고 너무 좋아서 단번에 수락했다”고 밝히며 즉석에서 무반주 라이브를 선보였다.

FM영화음악 한예리입니다’는 평일 저녁 8시부터 9시까지 방송된다. PC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