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팝스타 엘리 굴딩, 9월 6일 첫 내한공연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엘리 굴딩. / 사진제공=라이브네이션코리아

엘리 굴딩. / 사진제공=라이브네이션코리아

영국의 싱엉송라이터 엘리 굴딩이 오는 9월 6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공연을 연다.

엘리 굴딩은 2010년 데뷔해 그 해 BBC가 선정한 ‘사운드 오브 2010(Sound Of 2010’에 오르고 브릿 어워드에서 비평가상을 수상하는 등 단숨에 주목받았다.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약 3000만장 이상의 음반을 판매했고 브릿 어워드 여성 솔로 아티스트, 그래미 어워즈 최우수 팝 솔로 퍼포먼스 등을 수상했다.

또한 영화 ‘킥애스’, ‘트와일라잇’, ‘헝거게임: 캣칭 파이어’, ‘다이버전트’,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어바웃 타임’,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등의 OST를 불러 큰 인기를 얻었다. 최근에는 EDM 아티스트들에게 섭외 1순위 뮤지션으로 떠올라 캘빈 해리스, 스크릴렉스, 체인스모커스, 카이고, 메이저 레이저, 마시멜로, 마데온 등과 작업했다.

엘리 굴딩의 첫 내한공연의 티켓 예매는 오는 18일 정오부터 인터파크와 예스24에서 가능하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