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이 떠났다’ 무릎 꿇은 아빠 정웅인…’깊은 울림’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별이 떠났다’/사진제공=슈퍼문픽처스, PF엔터테인먼트

MBC ‘이별이 떠났다’/사진제공=슈퍼문픽처스, PF엔터테인먼트

MBC 주말드라마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에서 정웅인의 애달픈 ‘무릎 읍소’ 현장이 포착됐다.

정웅인은 ‘이별이 떠났다’에서 밖에서는 거친 공장 사장이지만 딸 정효(조보아)에게만큼은 한없이 세심한 딸 바보 아빠 정수철 역을 맡았다.

지난 방송에서 정수철은 딸 정효가 자신이 사채업자였다는 사실과 엄마의 임신중독증을 알고 있었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 심지어 출산을 결정해 점점 배가 불러오고 있는 정효에게 어떤 말도 할 준비가 되지 않아 피하기만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정웅인이 바닥에 무릎을 꿇고 고개를 푹 숙이고 있는 애처로운 아빠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 공개됐다. 극 중 정수철(정웅인)이말쑥한 정장을 차려입고 조심스럽게 식당 안으로 들어서다 누군가를 마주하고 다급히 무릎을 꿇는 장면이다.

수철은 털썩 꿇어앉는 것도 모자라 시선을 마주치지도 못한 채 바닥만 응시하고 있다. 그동안 카리스마 넘치는 ‘터프한 딸바보’가 말끔히 옷을 차려입고 누구를 만난 것인지 또 왜 무릎을 꿇게된 건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 장면은 지난 8일 서울시 은평구에서 촬영됐다. 정웅인이 작업복을 벗고 정장을 차려입은 채,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작은 모습의 아빠’를 열연하는 상황. 그가 특유의 기운찬 미소로 촬영장에 들어와 스태프들의 안부를 일일이 챙긴 후 감정 연기를 펼쳐 현장의 박수를 얻어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생활이 짙게 묻어나는 정웅인의 연기가 이 땅의 아빠들의 무한 공감을 끌어낼 것”이라며 “2막에 들어서면서, 딸의 임신과 함께 숨기고 싶었던 비밀이 드러난 아빠의 방황과 성장이 펼쳐질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이별이 떠났다’에서는 상처로 인해 뿔뿔이 흩어졌던 가족들이 한 자리에 모인 가운데, 서영희(채시라)가 급작스러운 이혼 선언을 해 안방극장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별이 떠났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부터 4회 연속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