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 성형 후에도 순탄치 않은 삶 ‘예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사진제공=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사진제공=JTBC

JTBC 새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임수향은 성형수술 후 인생역전을 이룰 수 있을까.

오는 27일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는 의학의 힘을 빌려 아름다워진 얼굴로 새로운 삶, 진정한 행복을 꿈꾸는 여자 강미래(임수향)가 등장한다. 미래에게는 어린 시절부터 갖고 있던 트라우마가 있다. 신생아 때부터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던 못생긴 외모 때문이다. 이에 외모를 향한 차가운 시선과 놀림으로 인한 상처가 깊은 미래. 결국 성형을 통해 아름다운 외모를 얻는다.

그렇다면 아름다운 외모는 과연 미래를 행복하게 만들어줄까? 미래의 이야기는 여기에서 시작한다. 그동안 성형을 소재로 한 드라마는 있었지만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그 이후의 삶을 현실적으로 그린다.

‘오늘부터 예뻐진 그녀’ 미래의 새로운 삶은 그녀의 기대만큼 순탄하지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이라는 제목이 암시하듯이 못생긴 얼굴에서 비롯된 별명 대신, 예뻐졌지만 새로운 별명이 미래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 예상되는 바. 위험천만한 정글 같은 캠퍼스 라이프의 출발선에 선 미래의 진짜 아름다움을 찾는 여정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드라마 관계자는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예뻐진 외모로 인한 인생역전이 아닌 진정한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찾아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라며 “미래를 비롯해 외모를 바라보는 시선에 대한 다양한 시선을 담은 각양각색의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만큼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선사하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스케치’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