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네 똥강아지’ 김영옥, 손녀딸 기절초풍 요리에 ‘분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사진제공=MBC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사진제공=MBC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 ‘할미넴’ 김영옥의 불만이 폭발한다. 이 모습은 오는 12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에서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27살 최애 손녀와 함께 자라섬 카라반 캠핑을 떠난 김영옥. 밤늦도록 이야기를 나누며 한층 더 가 까워졌지만, 지난 7일 공개된 예고편에는 갑작스럽게 불만 가득한 표정으로 변한 김영옥의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제작진에 따르면 원인은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의 요리 철학에 있었다. 캠핑 마지막 날 선우는 할머니를 위해 비장한 요리를 준비했다. 기절초풍할만한 재료로 아침부터 라면을 끓여 평소 정석 요리법을 고집하는 김영옥을 놀라게 했다고 한다.

이에 더해 평소 배고픔을 못 참는다는 김영옥은 재료 손질만 30분이 넘게 걸리는 손녀를 보고 불안해했다. 성미 급한 할머니 김영옥과 느긋한 손녀 김선우의 좌충우돌 캠핑 날 아침 사연이 펼쳐졌다는 후문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