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원, 발명 특허증 6개 소지자…4살 때 발명 시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시원이 지난 10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이하 ‘문제적 남자’)에 게스트로 등장해 화제다.

이시원은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KBS 2TV 드라마 ‘슈츠’에서 강세희 역을 맡았던 배우다. 이시원은 ‘문제적 남자’에서 서울대 진화심리학 석사 과정을 졸업한 후 학창시절 전교 1등은 물론 과학발명대회, 수학경시대회, 미술대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수상한 경력을 공개했다.

“4살 때부터 아버지를 따라 발명을 시작했다”는 이시원은 6개의 발명 특허증과 발명노트를 공개했다. 현재 구두 디자인에 도전 중이라던 이시원은 멤버들의 구두를 직접 디자인 및 제작해 오기도 했다.

이시원은 “대학시절 연극 동아리를 통해 처음 연기를 접했다. 연기를 하니 너무 좋았다”며 연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시원은 이후 날카로운 추리력과 남다른 분석력으로 ‘뇌섹피디아’ 2문제를 잇달아 맞춰 뇌섹피디아 여왕에 올랐다. 이어진 ‘뇌피셜’ 문제에서도 이시원의 맹활약은 계속됐다. 시원시원한 문제풀이를 보여주던 이시원은 문제를 향한 집념과 100% 출격률을 자랑하며 문제 풀이에 대한 힌트를 제공했다. 직접 정답을 맞히지는 못했지만 정답을 맞히는데 기여했다.

이시원은 소속사를 통해 “’문제적 남자’에 출연하게 돼 기쁘다. 첫 예능이라 많이 걱정했는데도 출연진이 긴장을 풀 수 있게 편하게 대해줘 감사했다.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도와준 출연진이 멋진 신발 신고 더 멋진 길을 걷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시원은 현재 하반기 기대작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이수진 역에 캐스팅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