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제니’, 빠른 전개와 설레는 음악까지 ‘기대UP’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투제니'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투제니’ 방송화면 캡처

새로운 형식의 KBS2 2부작 뮤직드라마 ‘투제니'(극본 이정화, 연출 박진우)가 안방극장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었다. 지난 10일 처음 방송됐다.

‘투제니’의 첫 회는 눈을 뗄 수 없는 빠른 전개와 극을 보다 풍성하게 해주는 음악과 가슴 설레는 첫사랑의 추억을 떠올리게 만드는 배우들의 열연이 돋보였다. 방송 이후 각종 포털사이트를 뜨겁게 달구며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했다.

27살 김성철(박정민)은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학창시절 첫사랑이자 자신의 무대공포증 원인제공자인 정채연(권나라 역)과 만났다. 김성철은 그를 한 눈에 알아봤지만 인사조차 하지 못한 채 보냈고, 그의 짝사랑은 다시 시작됐다.

정채연에게 다가 설 수 있는 방법을 찾지 못하고 하루 종일 그녀 생각에만 빠져있는 오빠를 위해 여동생 최유리(박옥희 역)가 나섰다. 김성철의 휴대전화로 정채연의 SNS에 팔로우를 한 최유리는 그가 티라미수 케이크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아내 김성철에게 알려줬다.

정채연이 다시 편의점을 찾았을 때 김성철은 “원 플러스 원”이라며 티라미수 케이크를 건넸다. 황당한 표정으로 케이크를 받아 든 정채연이 가게 문을 열고 나가려는 순간 김성철은 작은 소리로 정채연의 이름을 불렀고, 정채연은 같은 학교 출신임을 확인하고는 반가워했다.

걸그룹으로 데뷔했지만 좌절을 겪은 정채연은 싱어송라이터로 변신하면 재계약을 할 수도 있다는 소속사 사장의 말에 온라인 강의를 보며 기타 연습을 시작했다. 하지만 혼자 기타를 익히는 것은 어려웠고, 답답한 마음으로 “나도 기타 잘 치고 싶다”는 글을 SNS에 올렸다.

이를 본 김성철은 편의점에 들른 정채연에게 자신의 기타 연주실력을 뽐냈다. 정채연은 김성철에게 기타를 가르쳐달라고 부탁했고 김성철은 흔쾌히 수락했다. 이날 이후 김성철은 기타 강습을 핑계로 정채연과 매일 만날 수 있었고 김성철은 마냥 행복해했다.

이후 두 사람은 졸업한 고등학교를 찾았다. 정채연은 김성철에게 노래를 불러달라고 재촉했고 김성철은 기타를 연주하며 자작곡을 불렀다. 학창시절 정채연 앞에서 노래를 부르던 중 부담감에 음이탈을 한 이후 무대공포증이 생긴 김성철은 정채연 앞에서 완벽하게 노래를 마치며 트라우마에서 완전히 벗어난 듯 했다.

김성철의 노래가 끝나고 그 노래의 주인공이 누군지 궁금해하는 정채연의 질문을 시작으로 연애와 관련된 대화가 이어졌고 김성철은 정채연이 남자친구가 있다는 것을 알고 크게 실망했다. 하지만 극 말미 김성철은 정채연이 사귄다고 했던 남자가 다른 연예인과 스캔들 기사가 난 것을 알았다. 시청자들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쏟아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 음원 ‘티라미스 케익’은 11일 자정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개 공개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