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씨아, ‘투제니’로 두 얼굴의 악역 도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앤씨아 / 사진제공=제이플래닛 엔터테인먼트

앤씨아 / 사진제공=제이플래닛 엔터테인먼트

가수 앤씨아가 10일 첫 방송을 앞둔 KBS2 뮤직드라마 ‘투제니(to.Jenny)’를 통해 악역에 도전한다.

앤씨아는 ‘투제니(to.Jenny)’에서 여주인공 정채연(나라 역)와 같은 기획사에 소속된 후배 인기 가수 에일린 역을 맡았다.

에일린은 한창 주가 상승 중인 싱어송라이터다. 겉으로는 소속사 선배이자 데뷔 선배인 나라를 존경하는 척하지만 실제로는 한번 실패한 정채연을 무시하고 괴롭히는 두 얼굴을 가졌다.

앤씨아는 “연기에 도전하게 돼 정말 기쁘고 떨렸다. 특히 역할이 여주인공 정채연 씨를 괴롭히는 역할이다 보니 더 많이 긴장한 것 같다. 실제로도 정채연 씨가 너무 착하셔서 촬영하면서 채연 씨한테 못되게 말하는 게 제일 힘들었다”고 밝혔다.

또 “무대에서 노래하는 것보다 많이 떨리고 다른 분들께 폐를 끼칠까 긴장도 되고, 걱정이 많았지만, 많은 분들이 도와 주셔서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앞으로 더 연습하고 노력해서 다양한 역할로 많은 분들을 찾아 뵐 수 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연기자로도 계속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투제니(TO.JENNY)’는 할 줄 아는 건 노래 밖에 없는 모태솔로 박정민(김성철)이 눈 한번 마주쳐보지 못했던 7년 전 짝사랑 권나라(정채연)와 운명처럼 재회한 후 나라의 마음을 얻기 위해 단 하나 뿐인 러브송을 만들어가는 내용의 2부작 드라마다. 음악이라는 공통된 매개체를 통해서 서로의 마음을 조금씩 확인해가는 두 청춘 남녀의 사랑과 성장 이야기를 담고 있다. 10일 오후 11시 10분 KBS2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