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틴 태빈, “‘리치맨’ 엑소 수호 선배, 친절하고 감사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마이틴,이태빈,쇼케이스

그룹 마이틴의 태빈.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마이틴의 멤버 태빈이 드라맥스·MBN 드라마 ‘리치맨’ 촬영 현장에서 만난 엑소의 수호에 대해 “감사했다”고 말했다.

태빈은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그룹 마이틴의 두 번째 미니앨범 ‘F;UZZLE(퍼즐)’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밝혔다.

태빈은 ‘리치맨’에 수호와 함께 출연했다. 그는 “수호 선배가 먼저 말도 걸어주고 연기하는 방법도 알려줬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태빈은 연기 외에도 재능을 살려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활약 중이다. JTBC ‘팀셰프’에 출연 중인 그는 “평소에 요리에 관심이 많았다”며 “이번 기회로 요리를 할 수 있게 돼 좋다. 멤버들에게도 요리를 많이 해준다. 그러나 멤버들이 맛있게 먹었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자 준섭이 태빈이 해준 요리가 맛있다고 칭찬했다. 태빈은 “유빈이가 매운맛을 못 먹어서 불닭볶음면의 불닭 소스는 안 넣고 김치를 넣어 만들었다. 방송하면서 셰프님들에게 많이 배웠다”고 설명했다.

마이틴은 오후 6시 ‘F;UZZLE’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한 후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