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건축계 큰 스승 김광현 교수 출연…지숙에 ‘건축학도’ 제안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차이나는 클라스'의 지숙/사진제공=JTBC

JTBC ‘차이나는 클라스’의 지숙/사진제공=JTBC

레인보우 출신 지숙이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김광현 명예교수에게 건축학도의 자질을 인정받는다.

오는 11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김광현 명예교수가 ‘건축은 우리 모두의 기쁨’이라는 주제로 문답을 나눈다.

최근 열린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김 교수는 “여러분은 내가 올해 2월 정년퇴임 한 후 첫 번째로

만나는 제자들이다”라며 등장했다. 

학생들은 수업을 위해 미리 준비해온 ‘가장 좋아하는 건축물 사진’을 보여줬고, 이에 김 교수는 “학생들의 수준이 굉장히 높다”며 뿌듯함을 감추지 않았다. 특히 지숙은 가장 좋아하는 건축물로 한 건물을 뽑아 김 교수와 학생들을 놀라게 했다. 지숙이 가장 좋아하는 건축물은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이어 김 교수는 “건축의 기본은 행복함을 느끼는 것”이라며 학생들에게 “여러분은 언제 집에서 행복감을 느끼냐”고 물었다. 이에 지숙은 “집에 햇빛 들어올 때 누워있으면 기분이 좋다. 바람까지 불면 정말 행복하다”라고 학생들의 공감을 받았다.

지숙의 말에 감탄한 김 교수는 “건축의 기본은 기쁨이다. 지숙 씨는 건축을 제대로 공부해볼 생각 없냐”고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오상진은 “지숙이는 못 하는 것이 없으니 건축도 잘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응원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