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채리나 “성형, 티 안나게 하길…앞트임은 하지마” 조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디오스타' 채리나/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채리나/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룰라의 채리나가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를 방문해 화끈한 입담을 과시했다.

10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2주년 특집 해피 비스데이! 더 오래 보아야 예쁘다’ 편으로 꾸며진다. 가요계 레전드 하춘화, 전영록, 채리나와 래퍼 딘딘이 함께한다.

이날 채리나는 ‘비디오스타’ 2주년을 축하하며 “내가 데뷔한 지 2주년이 됐을 때는 반항기였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채리나가 룰라로 활동하던 시절에는 피어싱, 염색, 배꼽티 등이 모두 금지되었던 상황. 그녀는 그 모든 것을 골라 했던 반항아임을 고백해 사람들을 폭소케 했다. 이어 검열을 피하는 방법을 공개하며 흥미진진한 토크를 이어갔다.

채리나는 “2주년으로 다시 돌아가도 (반항) 할 거냐?”는 질문에 “쌍꺼풀이요?”라며 엉뚱한 대답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항상 찔려서 그런다”며 쌍커풀에 숨겨진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이어 연예계 후배들에게 “성형은 티 안 나게 하고, 앞트임은 하지 말라”는 진심 어린 조언을 남기기도 했다. ‘비스’ 비공식 성형 전문의 박나래 역시 앞트임의 부작용을 이야기하며 채리나의 말에 힘을 실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